목격

붉게 타오르는 눈. 그을림하나 없는 몸. 물러서듯 두 사람을 비켜서는 불.

엘 푸에고 아덴트로.

아르미체는 숨을 헐떡이며, 바닥에 털썩 주저앉았다. 이마에서 식은 땀이 주르륵 흘러내렸다. 그는 엘리아스가 연인을 안고, 자신을 지나쳐 숲으로 들어갈 때까지 움직일 수 없었다. 잠시 멈춰선 그의 친척이 뭔가 말하는 것 같았지만 알아들을 수 없었다. 뭔가 대꾸하고 고개를 끄덕인 것도 같은데.

낡은 창고가 맹렬하게 타들어가기 시작했지만, 그는 멍하게 주저앉아 있었다. 머리 속이 복잡하게 뒤엉켰다.

그래,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불을 끄는 것을 돕다가.. 창고에 불이 옮겨 붙는 것을 보았었다. 새파랗게 질려서 무작정 달렸었지. 불을 지른 망할 몽테뉴 놈들이 리전에서 영원히 구해지지 않기를 빌며, 울타리를 뛰어넘고 달리고 달렸었다. 고작 창고 하나에 목숨까지 걸 필요는 없다고 말할 사람도 있겠지만, 그건 단순한 창고가 아니었다. 엘리가 인심을 쓰듯 뻐기며 데려와준 이래로, 건물 구석구석에는 갖가지 추억이 물씬 배어있었다. 도저히 불에 타게 놔둘 수 없었다. 그리고 도착한 창고에서는 믿기 힘든, 아니 믿고 싶지 않은 장면이….

얼마나 멍한 상태로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헐떡이던 숨이 가라앉은 걸 보면, 좀 시간이 흐른 듯 싶었다. 문득 이단심문회에 알려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르미체는 이내 고개를 내저었다. 대부분의 이단심문관은 순수하다 못해 데우스와 그의 예언자들의 가르침에게 충실하다. 동시에 그렇기 때문에 얼마든지 이단자라 규정한 존재에게 냉혹하게 변할 수 있는지 잘 알고 있었다. 숲으로 추방당한 그리할바 가는 차라리 나은 편이었다. 자칫 잘못하다가는 쥐도 새도 모르게 가족 전부가 살해당한다.

엘리는 마법사였다. 동시에 가족이었다. 가족의 허물은 덮어주고 지켜줘야 한다고 늘 배워왔다. 자신만 입을 다물면 아무도 모를 것이다. 그래,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이건 데우스의 자비임이 틀림없다.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지는 듯 했다. 아르미체가 가볍게 성호를 긋고 고개를 들었을 때.. 그의 머릿속은 새하얗게 변했다.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누군가가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었다.

“방금 그자는 마법사인가?” 아르미체는 굳은채, 자신의 옆에 있는 남자를 바라보았다. 아까처럼 있는 힘껏 달린 것도 아닌데, 가슴이 또다시 쿵쾅쿵쾅거렸다.

남자, 요제프는 늘 그렇듯 무덤덤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댓글

오승한, %2008/%09/%30 %00:%Sep:

아르미체가 속마음을 들키지 않기 위해서 "엘리아스를 불태워야 합니다!" 라고 외치는 다음 장면이 연상되요!

 
orches, %2008/%09/%30 %07:%Sep:

요제프 앞에서 엘리아스를 불태워야 한다는 식으로 말하지 않았을 거예요. 좀 주저하다가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둘러대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가족을 보호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 여길 것 같습니다. 저 상황에서 엘리 쟤는 나의 어머니 입장에서 어쩌구저쩌구해서 고로 가족이라고 하기 전까지, 요제프는 엘리아스가 아르미체의 친척인지 아닌지 알 도리가 없으니까요. (까스띠에는 가족의 범위가 좀 넓은데다가, 아르미체말고도 까스띠에 출신 부하나 피후견인이 있을 것 같은데… 요제프가 그 부하들의 가계도를 다 알고 있는지요? 그렇다면 그의 머리 좀 빠개질 것 같습니다. 여동생이 결혼해서 아이를 낳았고 걔가 다른 나라로 시집을 가서 결혼해서 아이를 두었습죠. 조카의 남편 입장에서는 사돈이 되는, 예 그러니까 사돈의 사돈이 되는 총각네미가 이번에 절 만나러 찾아왔더랍니다 이차저차 따지고 보면 다 제 가족이예요♡ 가족이라니까요.. 그런게 가능한 까스띠에니까요 >ㅅ<)

몇 사람이 불을 끄려고 뛰다가, 창고가 세차게 타는 걸 발견하고 모여들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혹은 대장 찾으러 요제프의 부하들이 뛰어왔을수도 있고요) 그들은 아르미체와 요제프의 대화를 들었을 것이고, 몽테뉴 놈들이 불 지르기 전에 랸초에 수상한 사람이 나타났었는데 그게 마법사였다더라고 퍼졌을 확률이 높지 않을까 해요. 소문이 흘러흘러 이단심문회에서 조사하러 나왔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로키, %2008/%09/%30 %21:%Sep:

교회의 가르침과 라 파밀리아에 대한 마음이 충돌하는 아르미체의 심리가 잘 드러나네요. 요제프 등장의 두둥…! 분위기도 살고, 늘 무덤덤한 표정이라는 묘사도 요제프라는 인물에 잘 어울려요. 창고에 얽힌 사연 같은 것도 마음에 들고요. (개인적으로는 그 창고에 귀중한 초승달 왕국 고서가 아무렇게나 쌓여 있어서 아마냥이 한참 탐험하다가 잠든 게 아닌가 상상을 펼치고 있죠. 가예고스는 초승달 왕국 지배의 흔적이 혈통에도 문화에도 많이 남은 곳이니..)

그런데 시간 순서 표현이 혼란의 여지가 있어보이네요. 불을 끄려고 달려온 후에 엘리아스와 마주치고, 그 다음 요제프가 나타난 것일 텐데 시간 순서상 둘째인 대목이 맨 처음 나왔고 (그만큼 강렬한 인상은 있지만), 사용한 시제는 모두 똑같아서 표현상 불명확해요. 예를 들어 엘리아스가 마법사라는 발견으로 똑같이 시작하되, 거기까지 온 경위를 표현하는 것은 창고에 불이 붙은 것을 보고 정신없이 달려와서 숨이 찼다는 식으로 과거의 영향을 현재 속에 드러내는 것도 한 방법일 것 같아요. 그렇게 하면 시간 순서가 한결 뚜렷해지겠죠.

아, 그리고 작은 반박. '아텐트로 → 아덴트로'로 고칩니다. 거는 토큰은 1개!

 
orches, %2008/%10/%01 %11:%Oct:

옙 ^ 수정했습니다아. 수정하고 나니 괜찮군요..

 

Fatal error: Allowed memory size of 50331648 bytes exhausted (tried to allocate 36 bytes) in /web/home/eldir/html/wiki/inc/auth/plain.class.php on line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