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프루스트

일기

배경

역사 소설가. 차기작이 될 예정인 왕국 태동기를 배경으로 한 대하 소설의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낭만적이고 인간 중심적인 역사관을 갖고 있다. 영웅적인 인물의 성격, 신념 등이 역사의 동인이라고 믿는다. 소설가인만큼 마법이나 요정의 존재 등 신화적인 요소에 호의적이며 검증되지 않은 야사적 자료에도 관심이 많다.

그의 정체는 남자의 필명을 쓰는 18세의 소녀 소설가, 릴리안 (릴리) 펜너. 마티아스 펜너의 손녀이다. 다리가 불편하다. 할아버지의 제자 피디아스 바르삭과는 어린 시절부터 가깝게 지내오다가 (일방적인) 연정마저 품게 된 사이. 그러나 할아버지가 릴리에 대한 그의 청혼을 거절한 이후로는 연락이 끊겼다. 또 다른 제자 루디스 런포스에 대해서는 비교적 덜 남녀차별적이고 외모지상주의적이지 않은 남자라고 생각해 인간적인 호의를 품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할루크 말덴의 팬이었다.


Fatal error: Allowed memory size of 50331648 bytes exhausted (tried to allocate 35 bytes) in /web/home/eldir/html/wiki/inc/auth/plain.class.php on line 290